[에이스의 건강 바로알기]자고 일어나니 목,허리 통증 : 수면 습관을 되돌아보자.

에이스병원 / 기사승인 : 2019-12-11 16:28:35
  • -
  • +
  • 인쇄

 

밤새 뒤척이면서 안 좋은 자세로 수면에 들어 척추에 무리가 가면서 통증이 유발되는 경우들이 많은데, 오늘은 척추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바른 수면 습관을 살펴보고자 한다.

척추에 무리가 가지 않는 수면을 위해 일반적으로 고려해야 할 점을 살펴보면, 평상시 수면습관(자세)과 목 베개의 부위에 따른 높이와 목이나 무릎 베개를 베는 위치 등을 생각할 수 있다.

우선, 반듯하게 천장을 보고 누워서 잘 수 있는 습관이 된 분들은, 목 베개의 높이가 경추의 정상적인 C형 곡선을 형성하는데 방해할 정도로 높으면 목 디스크의 발생 위험성이 높아져 대게의 경우 목 베개의 중앙부의 높이가 2-3cm 정도로 낮은 목 베개를 이용하게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목 베개를 머리에만 베는 것보다 머리와 어깨를 동시에 바칠 수 있도록 베는 위치를 조금 아래로 내려 베는 것이 목의 디스크 건강을 지키는 데 유리하다.

옆으로 누워 수면을 취하는 습관이 있는 분들은 옆으로 누웠을 때 어깨의 높이를 고려하여 베개의 양 측단의 높이가 약간 높은 베개를 선택하여 수면을 취하는 것이 도움 되며 골반이 틀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무릎 사이에 무릎베개를 껴 받쳐 이용하는 것 또한 허리 디스크의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부수적으로 양질의 수면을 유지할 수 있게 수면 전 적정 실내 온도의 설정하거나 야식이나 과도한 커피의 섭취 등을 제한하려는 노력도 중요하겠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