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북부특수대응단 ‘동계수난구조 합동훈련’

강보선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6 15:22:54
  • -
  • +
  • 인쇄
25~26일 가평서 2022 동계수난구조 합동훈련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동계수난구조 합동훈련(사진=경기도북부청)

 

[프레스뉴스] 강보선 기자=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고덕근)는 25~26일 양일간 가평군 북면 배터유원지에서 혹한기 내수면 수난사고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2022년 동계수난구조 합동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훈련은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북부특수대응단과 연천소방서 구조대원 총 30여 명이 참여했다.


동절기 수난사고 현장에서 돌발상황 대처능력 배양과 저수온 등 특수환경에서의 잠수기 술을 상황별로 적용하여 수중 탐색 능력을 향상하며 본부와 소방서 간 긴급구조 협조체계를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특히 혹한기 수난사고 구조활동은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얼음 밑 수색 활동으로 위험하고 예측하기 어려워 구조대원 간 협력과 전문성이 요구된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동계수난구조 합동훈련(사진=경기도북부청)

 

중점 훈련은 ▲드라이슈트 착용 숙달 및 돌발상황 발생 시 대처 훈련 ▲텐더↔다이버 간 줄신호를 활용한 의사소통 숙달 ▲얼음 밑 탐색을 통한 익수자 구조훈련 ▲본부-소방서 구조대원 간의 합동 수색 훈련 등으로 진행됐다. 


이천우 북부특수대응단장은 “겨울철은 경기북부지역의 결빙된 한탄강, 임진강, 북한강에서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시기”라며 “이번 훈련을 통해 구조대원의 전문화를 높이고 유사시 신속한 대응으로 도민 안전 확보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겨울철 수난사고 목격 시 행동 요령은 신속히 119로 신고하고, 구조활동 시에는 물에 뜰 수 있는 물건을 로프에 매달아 익수자에게 던져주거나, 긴 막대 등을 이용 익수자가 잡을 수 있도록 한 후 구조해야 한다.


또한, 구조 후에는 저체온증 방지를 위해 외투나 담요 등으로 체온을 유지하고 따뜻한 음료를 마신 후 가까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