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조광주 위원장, 경기도 가구산업 발전방안 토론회 참석

강보선 / 기사승인 : 2020-05-12 11:32:05
  • -
  • +
  • 인쇄
가구산업이 소비자들 수요 충족시킬 수 있도록 의회 차원의 지원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

 

○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조광주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이 5월 11일(월) 중소기업중앙회 경기지역본부와 경인일보사 주최로 경인일보 본사 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가구산업 발전방안 신문지상 토론회’에 참석하여 경기도내 가구업계 현황 및 애로사항 등에 대한 발전방안 등의 정책 제안을 하였다.

○ 이번 토론회는 조광주 위원장을 비롯, 홍진동 경기중소벤처기업청 조정협력과장, 황영성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장, 추연옥 경기중소기업회장 등 경기도 가구산업을 대표하는 인사들이 참석하여 열띤 토론을 벌였다.

○ 조광주 위원장은 축사에서 “가구산업은 그 영역이 계속 확장되고 있고, 산업의 규모 역시 커지고 있기에 경제성장 및 일자리 창출 측면 등에 그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제반 인프라와 산업생태계 혁신을 위한 제도의 미비가 가구산업 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바, 금일 토론회가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중요한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하였다.

○ 토론회는 발제에 이은 패널토론, 질의응답 등으로 이루어졌다. 2014년부터 시행된 가구산업 5개년 발전계획의 성과와 개선점을 묻는 질문에 조광주 위원장은 포천에 공동전시장 및 물류센터의 건립으로 소규모 가구업계의 자체 유통 기반을 확보와 공동물류 시스템 구축, 가구전시회 참가 지원과 가구 문화거리 마케팅 지원 등으로 소기의 성과를 보였지만, 변화해가는 가구산업 현황과 산업생태계 혁신 등 산업고도화를 위한 정책 등이 부족한 만큼 다양한 수요에 맞는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 아울러, 경기도 가구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경기도의회의 지원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가구산업도 다양하게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구매요구에 대응할 수 있도록 사업의 근거가 되는 조례정비가 필요하며 「경기도 가구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가 전통적인 가구산업의 정의에만 머무르고 있어 현재의 트렌드를 담는데 한계가 있는 만큼, 산업 간의 융합을 통한 가구산업 발전 정책 수행을 위한 근거 규정 마련의 필요성을 제기하였다.

○ 끝으로, 가구산업이 새로운 변화에 발맞춰 소비자들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경기도의회 차원의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아낌없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하였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