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남 의원, 노량진수산시장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임대료 9.1% 인상

윤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2 16:39:17
  • -
  • +
  • 인쇄
노량진수산시장 임대료 4년간 113.4% 인상…수협중앙회 132억 수익 챙겨
                   ▲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

노량진수산시장이 현대화 사업을 통해 새로운 시장의 면모를 갖췄지만, 과거 명성에 걸맞는 경쟁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승남 의원(더불어민주당.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은 수협의 과도한 수취가 핵심원인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김승남 의원이 수협중앙회와 수협 노량진수산㈜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노량진시장은 2010년까지 연간 10만 톤 이상의 수산물을 거래해왔지만 2015년 8만4천톤을 기록한 이후 꾸준히 감소해서 작년 거래물량은 5만8천톤 수준에 그쳤다. 노량진수산은 2015년부터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노량진수산 측은 “구시장 소요사태로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의원의 분석은 다르다. 노량진수산은 2016년 현대화 사업 이후에 수협중앙회 측에 매년 2천 7백여 만원을 명칭사용료로 납부해왔으며, 시장사용료로는 연간 132억원을 지급해왔다. 이 금액은 4년간 484억에 달하는 금액이며 같은 기간 노량진수산 매출액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심지어 수협중앙회는 노량진수산이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하는 도중에도 시장사용료 20%를 인상했다(110억 → 132억(2018년)). 지속되는 수협중앙회의 과도한 수취로 인해 노량진수산은 자기자본 잠식 상태까지 빠지게 됐다. 이로 인해, 2019년 노량진수산은 농안법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 시행령 위반으로 서울시에 2천여 만원의 과태료를 납부했다.

김승남 의원은 “수협의 과도한 수취가 노량진시장 상인·이용객에 대한 부담으로 직결됐다”고 지적한다. 실제로 2015년부터 작년까지 노량진수산의 임대료 수입은 62.5억에서 134억으로 무려 113.4%나 올랐다. 또한 주차료 수입 역시 17억에서 28억으로 61%가 올랐다. 수협에서 노량진수산으로, 다시 노량진수산에서 상인·고객들로 이어지는 수취의 고리가 만들어진 셈이다.

모두가 코로나로 힘들어했던 올해 상반기에도 노량진 수산은 ‘착한 임대료’캠페인이 진행 중이었음에도 1㎡당 임대료를 8만9천원에서 9만7천원으로 9.1% 인상했다.

또한, 수협중앙회의 직접적인 사용료 수취 뿐만 아니라, 노량진수산은 수협 자회사인 수협개발에 현재까지 102억 원의 용역비용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승남 의원은 “노량진수산시장은 수협의 지갑이 아니다”면서 “어업인들의 유통의 장(場)이자 서민들의 삶의 애환이 함께하는 수산시장으로 다시 우뚝 설 수 있도록, 수취가 아닌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