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의원,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입법 촉구 기자회견 참석

강보선 / 기사승인 : 2020-10-27 13:23:33
  • -
  • +
  • 인쇄
전해철 의원- 법안 발의되면 사참위 활동 종료 전까지 법안 통과되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밝혀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안산상록갑)은 26일 국회 앞에서 개최된‘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입법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내년 세월호 참사 7주기를 앞두고 4·16가족협의회, 4·16연대 등이 세월호 진상규명과 국회 입법을 촉구하기 위해 진행되었으며, 전해철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세월호 특위 위원들이 참석했다.


전해철 의원은 20대에 이어 21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세월호 TF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정부 부처가 진행중인 세월호 진상규명 조사, 피해지원, 추모사업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세월호 유가족들과의 간담회 개최 등을 통해 세월호 현안에 대해 논의해왔다.

 

또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올해 12월 활동이 종료됨에 따라, 위원회 활동기간 연장, 공소시효 정지 조항 추가, 위원회 조사권한 강화 등을 위한 사회적참사 특별법 개정을 추진해왔다. 개정안은 최종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이달 말 경 발의될 예정이다.

전해철 의원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충분한 진상 규명과 함께 다시는 이와 같은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21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세월호 TF 차원에서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 특별법 개정안을 마련하기 위해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논의를 해왔는데, 이달 말 국회에 법안이 발의되면 사참위 활동이 종료되기 전까지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